Unable to connect to database !
1052 <- 오류번호
SELECT data.*, IF((SELECT COUNT(hb.number) FROM happy_banner_tb AS hb WHERE data.number = SUBSTRING_INDEX(hb.link, '=', -1)) > 0, 'Y', 'N') AS sp_banner_flag FROM (SELECT jg.* FROM job_guin AS jg, happy_member AS hm where guin_uryo4 > 5943 and number = '0' and guin_end_date > curdate() AND hm.user_id = jg.guin_id order by number ) AS data LIMIT 0, 3
Column 'number' in where clause is ambiguous

Warning: mysql_num_rows():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queenalba/public_html/inc/lib.php on line 2840

Warning: mysql_fetch_array(): supplied argument is not a valid MySQL result resource in /home/queenalba/public_html/inc/lib.php on line 2888
오늘본채용정보
가 없습니다
전체보기
벤츠타는 강남언니들의 즐겨찾기
채용정보 지역별채용 인재정보 퀸카수다방 중고거래 고객센터
채용광고등록
이력서등록
메인 > 커뮤니티 > 베스트글 > 상세보기  
회원로그인
서울 부산 인천 경기
울산 경남 대구 경북
광주 전남 전북 대전
충남 충북 강원 제주
세종 해외
 
베스트글
이곳은 밤문화 이야기(구)도와주세요 게시판에서 매일 선정된 인기글을 보여주는곳입니다.
* 글 작성, 추천, 신고는 불가하며 글읽기, 댓글작성만 가능합니다.
제목 언니들.. 저 가게에서 만난 손님 못잊겠어요ㅠㅠ
작성인
미련곰탬  [비회원] 트위터로 보내기
조회 : 688   추천: 0
주소복사
언니들이 얼마나 저 미련하게 보실 줄 모르겠는데
2년전에 만난 가게에서 테이블로 만나서 저 화류일 그만두고
그 사람이랑 만났거든요 덕분에 학교도 다시 다니고
알바 하면서 그냥 평범하게 2년동안 연애 했는데
어느순간 좀 마음이 식어가는게 보이면서 저랑 결혼 할 자신이 없다고
자기는 앞으로 어울려야 하는 사람들이 저 어디서 만났는지 알았고
저 만나는 동안 한번도 친구들한테 제 얘기 한 적 없대요 ..
진짜 너무 슬프고 매일 우울증약 먹고 간간히 버티면서 살고 있어요
결혼 하고 싶었거든요 그 사람한테 용돈도 받은 적 없고
사랑해서 다 그만뒀는데.. 언니들 저 언제 정신 차릴 수 있을까요
다시 가게 돌아오니깐 마담언니도 그럴 줄 알았다면서 그러고 하
토 나오고 너무 힘드네요 너무 속상해서 한풀이 하려고 올려요..


* 배너 클릭 시 광고 상세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서울 강남구 서울 서초구
경기 수원시
 비회원      
[1] ㅉㅉ 걍 떡치기 좋은용이였고 2년먹으니 질린거 2021-12-05 20:36:48
 비회원
 [1-1] ㅇㄱㄹㅇ 2021-12-05 21:15:20
 비회원
 [1-2] 개인정 2021-12-05 21:56:50
 비회원      
[2] 그냥 가게에서 이쁜고어린 여자한번보고
꼬시는용도 연애용 정도인거지 언니 가씨까지
한거 이해해주고 그럴 정도까지 맘없다는거에요
그냥 가볍게 만나는정도 언니한테 진지하고
언니가 더중요하면
어디서만났는지 어떻게 만났는지 아는 그사람들을 안보겠죠 언니가 정말중요하면 그냥
그정도 존재인거에요 그사람은 첨부터 계산해서
거리두면서 가볍게 만난거고
2021-12-05 20:47:02
 유비부장 yubi9653      
[3] 힘드시겠어요... 다시 바쁘게 살다보면 금방 잊혀질꺼에요
집에 혼자만 있지마시고 친구들이랑 여행도가고 소주도한잔하고 클럽가서 스트레스도 풀어보세요 저는 이별하면 게임으로 잊어보려구해요 각자 맞는방법으로 이겨내야죠 화이팅!!
밤일하는 모든 언니들 응원합니다:)
2021-12-05 20:47:38
 비회원      
[4] 에휴 언니야... 2021-12-05 21:15:36
 비회원      
[5] 시간지나면 이불팡팡하고 언니자신이 쪼팔릴걸요...현실적으로 생각해보면
그남자가 나쁜것도아니고 언니가 넘순진한거
언니한테 미칠정도로 사랑하면 책임지고 감당하는게 있겠지만 평범한 일반인이면 대부분 그정도 감정가지고 그렇게 생각하는게 일반적이에요 그냥 받아들이고 내가 미친짓했네
하고잊어요 또 흔들려가지고 꽁씹받아주고 놀아나지말구요
2021-12-05 22:44:45
 비회원      
[6] 돈이나 왕창벌어요 원래 한남은 99퍼 믿거임 금융치료 하면서 인생 목표 다져요..원래 어릴땐 언니들 꽤 그런경험 있어요 2021-12-05 22:44:47
 비회원
 [6-1] 22.... 2021-12-06 02:09:26
 비회원      
[7] ㅠㅠㅠ저보는거 같아요 저도 꼭 일하다가 손님이랑 눈맞아서 그만두고 결국엔 헤어지거나 손절당하고 돌아오고...가게에서 만나는건 진짜 아닌가봐요 같이 멘탈 잡구 정신차려요ㅠㅠ 2021-12-06 02:15:09
* 커뮤니티 정책과 맞지 않는 게시물의 경우 블라인드 또는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댓글의 작성자명 옆 배너를 클릭하면 해당 채용공고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 모바일앱에서 글 작성하면 댓글이 달리면 푸시 알림이 작성자에게 발송됩니다.

* 웹에서 로그인을 하고 글을 작성하면 첫 댓글이 달리면 문자메시지가 작성자에게 발송됩니다.

* 글 작성 시 이미지를 첨부하면 추천 +5 가 적용됩니다.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목록
성형전이 인생의 암흑기 였던 언니 있나요?   [7] ㅇㅇ 0 680
밑에 플지아 글이여   [7] ㅠㅠㅠㅠ 2 1132
친구 소개시켜달라는건 뭐임?   [7] . 1 1083
ㅂㄷ 어디갈지 고민중   [10] ㅂㄷ 0 320
쩜오   [9] 0 588
지명 돌려쓰는 가게   [8] 짜증 1 604
일반인사진올리면 안돼죠?   [9] ㅋ.ㅋ 0 317
진짜 그만두던가해야지..   [9] 아ㅡㅡ 1 550
하이) 언니한테 선물이라도 드려야할까요?   [9] ㅇㅇ 2 489
지명이 설 잘보내라고 300줬어요   [10] ㅜ0ㅜ 1 705
언니들 도와주세요   [12] 이시바류ㅠㅠㅠ 2 522
이쁘장 민삘   [14] 1 738
닮은꼴 공통점 뭘까요?   [19] ㅇㅇ 0 271
금융 치료가 만능은 못되네요   [19] 우욱씹 0 1210
같이 미국가실언닝?   [27] 알바중 2 791
유흥구인구직 사이트 퀸알바 하단메뉴 맵